홈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    ID 및 비밀번호 찾기
 


회원게시판

회원가입안내
회원게시판
이사회
 
 

회원게시판

제목
한알마을 밴드에서 퍼왔습니다.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자 2015.09.21
IP 115.86.x.73 조회수 2400

한 번 읽어보세요!

좀 긴데 읽어보시길...


💕 "아저씨!… 아저씨! 잠깐만요."

지난 어느 날 영동고속도로 ○○휴게소. 

한 중년 부인이 승용차 창문을 반쯤 내리고 부근에서 빗자루질하는 미화원 P씨를 불렀다. P씨는 부인이 부르는 '아저씨'가 자신이란 걸 뒤늦게 알고 고개를 돌렸다.

"이거(일회용 종이컵) 어디에 버려요?"

" 이리 주세요." 

'그걸 몰라서 묻나. 쓰레기통까지 가기가 그렇게 귀찮은가?!!!…'

P씨는 휴게소 미화원으로 일한 지 이 날로 꼭 한 달째다. 그런데도 아저씨란 호칭이 낯설다. 지난 27년 동안 신부님이란 소리만 듣고 살았기 때문이다. 안식년을 이용해 휴게소 미화원으로 취직한 청소부가 된 P신부!

그는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12시간 동안 휴게소
광장을 다람쥐 쳇바퀴 돌 듯하며 빗자루질을 한다.

그의 신분을 아는 사람은 주변에 한 명도 없다. 기자의 기습에 깜짝 놀란 그는 "아무도 모르게 하는 일인데.." 하며, 사람들 눈을 피해 어렵사리 말문을 열었다.

"사람들 사는 게 점점 힘들어 보여서 삶의 현장으로 
나와 본 거예요. 난 신학교 출신이라 돈 벌어본 적도 없고, 세상 물정에도 어두워요. 신자들이 어떻게 벌어서 자식들 공부시키고 집 장만하고, 교무금을 내는지
알아야 하잖아요."

그는 세상에 나오자마자 소위 빽을 경험했다.
농공단지에 일자리를 알아보려고 갔는데 나이가 많아 받아주는 데가 없었다. 아는 사람이 힘을 써줘서 겨우 휴게소 미화원 자리를 얻기는 했지만 사오정이니 오륙도니 하는 말이 우스갯소리가 아니란 걸 피부로 느꼈다.

그는 출근 첫날 빗자루를 내던지고 그만두려고 했다.
화장실 구역을 배정받았는데 허리 펴볼 틈도 없이 바쁘고 힘이 들었다. 대소변 묻은 변기 닦아내고, 발자국 난 바닥 걸레질하고, 담배 한 대 피우고 돌아오면 또 엉망이고…. 그래도 일이 고달픈건 견딜 만 했다. 사람들 멸시는 정말 마음이 아팠다.

어느 날, 한 여성이 커피 자판기 앞에서 구시렁거리며 불평을 했다. 무엇을 잘못 눌렀는지 커피가 걸쭉하게 나와 도저히 마실 수 없는 상태였다. P신부는 휴게소 직원으로서 자신의 동전을 다시 넣고 제대로 된 커피를 뽑아주었다. 

그랬더니 그 여성이 "고마워요. 저건(걸쭉한 커피) 아저씨 드시면 되겠네"라며 돌아서는 게 아닌가?!

"제가 그 때 청소복이 아니라 신사복 차림이었다면
그 여성이 어떤 인사를 했을까요? 겉모습으로 사람을 평가하면 안 되죠." P신부는 "그러고 보면 지난 27년 동안 사제복 옷 덕분에 분에 넘치는 인사와 대접을 받고 살았는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눈물 젖은(?) 호두과자도 먹어 보았다. 아침식사를 거르고 나왔는데 허기가 져서 도저히 빗자루질을 할 수가 없었다. 하는 수 없이 호두과자 한 봉지를 사들고 트럭 뒤에 쪼그려 앉아 몰래 먹었다. 손님들 앞에서 음식물 섭취와 흡연을 금지하는 근무규정 때문이다.

그의 한달 세전 월급은 120만원. 그는 "하루 12시간씩 청소하고 한 달에 120만원 받으면 많이 받는 거냐?, 적게 받는 거냐?"고 기자에게 물었다.
또 "언젠가 신자가 사다 준 반팔 티셔츠에 10만원 넘는 가격표가 붙어 있던데… "라며 120만원의 가치를 따져 보았다.

이번엔 기자가 "신부님이 평범한 50대 중반 가장이라면 그 월급으로 생활할 수 있겠어요?"라고 물었다.

"내 씀씀이에 맞추면 도저히 계산을 못하겠네요. 그 수입으로는 평범한 가장이 아니라 쪼들리는 가장 밖에 안 될 것 같은데.."
"신자들은 그런데도 헌금에 교무금에 건축기금까지 낸다" 며 "이제 신자들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고 P신부는 말했다.

그는 "그동안 강론대 에서 '사랑'을 입버릇처럼 얘기했는데 청소부로 일해 보니까 휴지는 휴지통에, 꽁초는 재떨이에 버리는 게 사랑임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면 누군가가 그걸 줍기 위해 허리를 굽혀야 합니다.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버리는 것은 평범한 일입니다. 또 과시할 것도 없고, 누가 알아주기를 바랄 필요도 없죠. 시기질투도 없습니다. 
그게 참사랑입니다."

그는 "신자들이 허리 굽혀 하는 인사만 받던 신부가 온종일 사람들 앞에서 허리 굽혀 휴지를 주우려니까 여간 힘든 게 아니다"며 웃었다.

그는 "퇴근하면 배고파서 허겁지겁 저녁식사하고 곧바로 곯아 떨어진다"며 "본당에 돌아가면 그처럼 피곤하게 한 주일을 보내고 주일미사에 온
신자들에게 평화와 휴식같은 강론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 날은 그의 마지막 근무일이다. 애초에 한 달 계획으로 들어왔다. 그는 낮은 자리에서의 한달 체험을 사치라고 말했다.
"난 오늘 여기 그만 두면 안도의 한숨을 돌리겠죠. 하지만 이곳이 생계 터전인 진짜 미화원이라면 절망의 한숨을 쉴 것입니다. 다시 일자리를 잡으려면 얼마나 힘들겠어요. 나도 빽 써서 들어왔는데. 그리고 가족들 생계는 당장 어떡하고.. 그래서 사치스러운 체험이라는 거예요."

그는 인터뷰가 끝나자 곧바로 청소하는 일터로 뛰어갔다. 한 시간 가량 자리를 비운 게 마음에 걸려서 그런 것 같다. 미화반장한테 한소리 들었을지도 모른다. 쓸고 닦고 줍고… 몸을 깊숙이 숙인 채 고속도로 휴게소를 청소하는 P신부님.

그에게 빗자루질은, 사제생활 27년 동안 알게 모르게 젖어든 타성에서 벗어나고 마음의 때를 씻어내려는 기도인지도 모른다.
목록
이전 해월과 무위당
다음 상식

(우 26428) 강원도 원주시 중앙로 83 밝음빌딩 6층, 전화 (033)764-4789, E-mail : hanal7644789@hanmail.net
Copyright by hanal.or.kr. All Rights Reserved.